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Fine Pain Clinic

언론보도:언론사,날짜,제목,내용
[대구반월당점 이은준 원장] "목∙허리디스크도 골든타임이 있다…초기 비수술적 치료 중요"
작성일 2021-11-24 언론사 바로가기

흔히 목이나 허리가 아프면 디스크가 아닐까 하는 의심을 하게 된다. 하지만 사실 디스크는 질환명이 아니라 척추뼈 사이 공간에 있는 연골을 말한다. 이 디스크가 손상을 받거나 염증이 생기면 제자리를 벗어나 튀어나올 때 통증을 일으키게 되는데, 이 때문에 목이나 허리에 통증이 느껴지면 흔히 '목 디스크', '허리 디스크'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디스크 즉 추간판의 구조는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중심부는 탄력적인 물질인 수핵이 위치하며, 이를 질기고 텬력이 뛰어난 섬유륜이라는 조직이 감싸 척추가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추간판은 자연스러운 노화의 결과나 외부 충격, 유전적인 요인 등으로 손상될 수 있는데, 손상 정도가 커 추간판 사이로 내부의 수핵이 빠져나와 신경근 또는 척수를 누르는 상태가 되면 우리가 ‘디스크’라고 부르는 요추 추간판 탈출증, 경추 수핵 탈출증 등으로 진단하게 된다. 

 

만약 허리 통증과 함께 다리로 이어지는 방사통이 나타난다면 허리 디스크를 의심해볼 수 있다. 보통 두 가지 증상이 함께 나타나면 경우에 따라 방사통만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일부에서는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허리 통증이 느껴지며, 눕거나 편한 자세에서는 통증이 사라지기도 한다. 

 

목 디스크의 경우 문제가 되는 경추의 위치에 따라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어깨와 팔, 손 전체에 통증이 느껴지지만 경우에 따라 어깨 통증이 전혀 나타나지 않을 수 도 있다. 척수가 눌린 정도가 심하다면 팔의 힘이 빠지고 반신이 저리며 우둔한 느낌이 느껴지기도 한다. 일부에서는 두통, 현기증, 어지럼증, 이명 등을 호소하기도 한다. 

 

화인통증의학과 대구반월당점 이은준 원장은 "허리디스크와 목디스크는 흔히 중장년층이 앓는 질환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최근에는 잘못된 자세나 무리한 운동 등으로 젊은 층의 유병률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자칫 치료를 미루거나, 증상을 방치할 경우 수술이 불가피할 정도로 증상이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증상이 의심된다면 병원을 찾아 초기부터 비수술적 치료 등 적절한 관리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부 증상이 심한 환자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목디스크, 허리디스크 환자는 비수술적 치료만으로도 개선이 가능하다. 환자의 증상이나 연령, 생활습관 등을 고려해 물리치료, 체외충격파요법, 도수치료, 신경차단술, PDRN주사요법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생활습관 교정 역시 중요한 만큼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선택해 체계적인 치료를 실시하는 것이 좋다고 의료진들은 말한다.​ 

  • 목록